새우젓의 종류
introduction of ganghwa island salted raw fish
오젓
5월에 잡은 새우로 담근 새우젓. '오사리젓'의 준말.
육젓과 추젓의 중간 크기로 대체로 흰색이며, 깨끗하고 육질이 좋다.
주로 반찬용으로 쓰임. (달걀찜, 반찬이나 국에 간을 하는데에 쓰는 새우젓)
육젓
6월 산란기 새우로 담근 새우젓. 새우가 살이 통통하게 올라 크고,
식감도 맛도 최고에 이르는 시기.소위 등급을 따지자면 상급품으로
가격도 가장 비쌈.(채소와 무쳐먹기만 해도 입맛 살려주는 새우젓, 고소한 맛이 남)
추젓
가을에 잡은 새우로 담근 새우젓. 오젓보다는 크기가 작지만 깨끗하고
껍질이 얇아 감칠맛이 좋음. 맛도 좋고 가격도 저렴해서 김장할때 많이 쓰임.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새우젓
밴댕이젓
오래전부터 강화도에서 밴댕이로 젓을 담가 육젓과 액젓으로 이용해 왔는데, 야들야들 뼈까지 부드럽게 씹히면서 고소한 맛을 내는 밴댕이 젓은 아무리 밥맛을 잃은 사람이라도 구미를 돋구어주는 젓갈 고유의 감칠맛이 특징입니다.
상호 : 외포항젓갈수산물직판장[강화도새우젓축제영어조합법인]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내가면 외포리 547-77
/ 대표자 : 박용오
/ 팩스번호 : 032-932-9331
/ 사업자등록번호 : 137-81-71728

Copyright © 2020 외포항젓갈수산물직판장[강화도새우젓축제영어조합법인].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

오늘 (57명) / 전체 ( 32,268명)
홈페이지제작 : 리치미디어